[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심폐소생송
심폐소생송


가수 공일오비(015B)의 장호일이 윤종신의 외모를 디스했다.

28일 방송된 SBS ‘심폐소생송’에서는 공일오비가 출연해 피프틴앤드(15&) 박지민과 ‘어디선가 나의 노랠 듣고 있을 너에게’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노래를 마친 장호일은 “1집 이후 멤버를 바꿨다. 1집 객원가수 외모가 좀 그랬다”고 말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웃음을 터트렸고 장호일은 이야기의 주인공이 윤종신임을 밝혔다.

이에 윤종신은 “그 당시만 해도 미학적인 관점이 다르던 시절이었다. 약간 추상주의가 유행했던 때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다른 MC 유세윤은 “피카소처럼 생긴 사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SBS ‘심폐소생송’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