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온스타일_처음이라서_1화_삼각로맨스
온스타일_처음이라서_1화_삼각로맨스


배우 최민호, 박소담, 김민재가 삼각 로맨스에 휩싸였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최민호, 박소담, 김민재의 삼각 로맨스가 펼쳐진다.

극 중 최민호가 연기하는 윤태오는 일명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자유롭고 쿨한 스무 살이다. 윤태오(최민호)에겐 어릴 적부터 절친인 한송이(박소담)가 첫사랑이다.

생계형 소녀가장인 한송이는 긍정의 힘으로 불행한 하루하루를 버텨나가는 이 시대의 캔디형 여주인공이다.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어 알바의 달인이 된 한송이는 어른스러운 스무 살 서지안(김민재)을 짝사랑하고 있다.

서지안은 연애는 스무 살이 할 수 있는 필요조건일 뿐 충분조건은 아니라고 말할 정도로 일찍 철이 든 인물이다. 서지안은 한송이를 좋아하지만 맘껏 연애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아 썸을 타고 있는 딱 거기까지만 좋다고 생각하며 친구였던 한송이, 윤태오와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드라마에서 이들은 처음이라서 서툰 첫사랑을 경험하면서 좌충우돌하는 스무살 청춘의 면면을 그려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처음이라서’에서는 스무 살 청춘들이 사랑을 찾아 헤매는 과정, 꿈을 찾아가는 과정, 우정을 쌓아가는 과정을 담백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아직 사랑을 잘 몰라 서툴고 헤매는 청춘들의 첫경험, 첫마음, 첫사랑에 관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스무살의 풋풋함을 떠올리게 하고 절로 가슴 뛰게 만들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처음이라서’는 오는 10월 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한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