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공명(0928)
공명(0928)


배우 공명이 ‘화정’ 종영 소감으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MBC ‘화정’에서 정명공주(이연희)의 호위무사 자경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그룹 서프라이즈의 공명이 대본 인증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정’ 대본을 들고 귀여운 하트 동작을 취하고 있는 공명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 공명은 대본에 “아쉬운 마지막. 자경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멘트로 ‘화정’의 마지막을 앞둔 감사함과 아쉬움의 마음을 전했다.

공명은 “먼저 긴 시간 동안 ‘화정’ 그리고 자경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또 감독님과 좋은 스태프, 존경하는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로 행복했다”라며 “첫 걸음마를 배우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고 이것을 자양분 삼아 앞으로 두 걸음 세 걸음 더욱 열심히 걸어갈 수 있을 것 같다. 더 성장한 모습의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화정’에서 공명은 이연희의 든든한 호위무사 자경 역으로 이연희의 위기 순간마다 나타나 그를 지키는 흑기사의 모습과 수호천사 같은 애틋한 감정연기로 여심을 뒤흔든 바 있다. 무사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끈끈한 의리로 ‘화정’ 속 없어서는 안 될 캐릭터로서 마지막까지 그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공명이 출연 중인 ‘화정’은 29일 오후 10시 50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판타지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