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잉여들
잉여들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측이 이호재 감독과 의견을 조율하고, 원만하게 합의했다고 말했다.

MBC 측은 28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은 이호재 감독의 원작 영화를 예능화한 것인데, 제작진이 어느 정도 수준에서 원작 영화에 감사를 표해야 할지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MBC 측은 “손창우 PD가 이호재 감독과 연락을 취해 원만하게 협의했다”며 “’원작 영화’라는 단어로 모티프를 땄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생각했으나, 그 부분에 이견이 있었다. 2회 방송 말미에서는 최대한 예우를 갖춰 추가적인 내용을 덧붙일 예정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호재 감독은 MBC가 애초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을 예능화 할 당시 영화에 대한 모티브임을 명시하는 단 하나의 조건으로 원작자로서 그 어떠한 요구도 하지 않고 콘셉트와 타이틀에 대해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1부에서는 ‘도움 주신 원작 영화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이호재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는 자막만 내보내 이호재 감독이 섭섭한 마음을 SNS에 드러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