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샘킴-이선균1 (1)
#샘킴-이선균1 (1)


이선균이 샘킴의 요리를 먹고 “다시”라고 소리친 이유는 무엇일까.

28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선균의 냉장고 속 재료로 샘킴과 이연복의 대결이 펼쳐진다. 두 사람은 지난 이문세 편에서 초대형 유니세프를 탄생시키며 레전드 대결을 펼쳤는데, 이번에는 ‘버럭 셰프’ 이선균을 위한 요리대결에서 다시 맞붙게 됐다.

대결에 앞서 MC들은 이선균이 샘 킴과의 친분 때문에 공정한 평가를 못하지 않을까 우려를 했지만, 이선균은 “샘 킴의 요리는 많이 먹어 봤기 때문에 궁금함이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본격 대결이 시작되자 샘 킴은 그의 전공인 파스타를 요리하기 시작했고, 이연복 또한 현란한 칼솜씨를 선보이며 지난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어 시식시간이 되자 이선균은 한때 셰프 역할을 했던 경험을 살려 뛰어난 맛 평가를 보여줬는데, 특히 샘킴의 요리를 시식한 후에는 “다시!”를 외치며 ‘버럭 셰프’ 다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뿐만 아니라 추석특집으로 진행된 이 날 방송에는 셰프들의 특별한 이벤트가 공개될 예정이다.

돌아온 ‘버럭 셰프’ 이선균의 선택을 받을 셰프가 누구일지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