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내딸금사월01 (1)
내딸금사월01 (1)


‘금사월’의 초반부를 담당했던 아역들이 퇴장하고 성인 연기자들이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MBC ‘내 딸,금사월‘에서 득예(전인화)는 마리가 만든 케이크를 먹고 의식불명으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게 된다. 케이크에서 독극물이 발견된 사실을 알게 된 만후(손창민)는 다짜고짜 마리(김희정)의 뺨을 때린다. 마리는 당황한 듯 자신이 한 일이 절대 아니라고 변명을 해보지만 국자(박원숙) 마저 마리를 의심하며 졸지에 범인으로 몰리게 된다.

눈물 콧물 범벅이 된 마리는 득예를 찾아가 따져보지만, 득예는 극도로 침착하고 비웃는 말투로 “아쉽게 됐네. 아무도 믿어주는 사람이 없으니 말이야” 라며 마리의 속을 뒤집어 놓는다. 이어 주변에 인기척이 들리자 득예는 연약한 여인으로 돌변하고, 모든 상황이 억울한 마리는 득예의 머리채까지 잡아 뜯으며 억울함을 표출하지만, 그럴수록 식구들의 마리를 향한 불신은 커져 갈 뿐이다.

득예는 모두가 나간 빈방에서 도도하게 머리카락을 가다듬고 거울을 보며 “뭐가 그리 억울해. 이제 겨우 시작인데..당신들이 하나씩 몰락하는 모습, 내 눈으로 꼭 지켜 볼 거야” 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며 ‘케이크 독극물 자작사건’에 이어 본격적인 복수의 시작을 알렸다.

이 후 극은 17년 후로 점프해 백진희-윤현민-박세영이 첫 등장하며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에 박차를 가했다. 성인이 된 사월(백진희)은 밝고 당당한 모습으로 공사장을 누비며 진두지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상(박세영)은 비행기 일등석에 함께 탄 찬빈(윤현민)과 국자를 못 마땅한 표정으로 바라보며 화려한 첫 등장을 알렸다.

극 말미에는 사월이 길고양이 새끼에게 밥을 주던 중 우연히 득예와 마주 치면서 향후 벌어질 스토리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성인 연기자의 등장으로 본격적인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 ‘내 딸,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기,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드라마로 주말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