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그녀는_예뻤다_황정음+고준희_여여케미_비하인드
그녀는_예뻤다_황정음+고준희_여여케미_비하인드


황정음과 고준희의 여여케미 돋보이는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28일 오전 MBC ‘그녀는 예뻤다’ 측은 ‘진리커플’ 황정음과 고준희의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극중에서 황정음(김혜진 역)과 고준희(민하리 역)는 극중 둘도 없는 절친한 친구로 등장, 한 집에서 동고동락하며 의지하고 조언을 하는 등 가족 같은 돈독한 관계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극중 이름인 혜진과 하리의 이름을 따서 이들을 ‘진리커플’이라 부르는 등 황정음과 고준희의 ‘여여케미’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촬영대기 중에도 극중 케미 못지않은 황정음과 고준희의 애교 가득한 모습이 담겨있다. 장난스런 표정을 지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고준희에게 어깨동무를 한 황정음과, 시청자들의 응원에 감동했다는 듯 손가락으로 눈물 표시를 하고 브이포즈를 취하는 고준희의 상큼발랄한 모습이 시선을 끈다.

또한 고준희의 허리에 팔을 감은 채 ‘밀착 포옹’을 시도하며 환하게 웃는 황정음과 깜찍한 ‘오리 입술’로 자신에게 기대어 있는 황정음의 시선을 피하며 장난을 치고 있는 고준희의 모습은 여느 남녀커플 못지 않은 다정한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그녀는 예뻤다’ 제작사인 본팩토리 측은 “지난 3-4회에서 본격적으로 드러난 4각 로맨스 못지않게 황정음-고준희 커플의 케미에도 시청자 여러분들의 반응이 뜨겁다”면서 “황정음과 고준희가 ’내 마음이 들리니’에 이어 두 번째 작품인 만큼 서로의 스타일을 잘 알고 배려하면서 좋은 호흡으로 촬영을 하고 있으며, 그런 모습이 장면에 녹아들면서 시청자 여러분도 훨씬 더 재미있게 봐주시는 듯하다. 앞으로 이어질 두 인물의 우정과 사랑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그녀는 예뻤다’는 오는 30일 수요일 오후 10시 5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그녀는 예뻤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