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201509271714202510_1
201509271714202510_1


‘복면가왕’에서 새 가왕이 된 ‘코스모스’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가 13대 가왕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대에서 ‘코스모스’는 자이언티의 ‘양화대교’를 불러 큰 주목을 받았다. ‘양화대교’는 자이언티가 아버지에 대한 자전적 얘기를 담은 곡으로 이미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노래다.

이날 ‘코스모스’의 ‘양화대교’에 연예인 판정단은 물론 관객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김구라는 “원래 노래를 듣고 우는 스타일이 아닌데 끝내준다”, “역대 최고의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코스모스는 “저는 준비한 3곡을 다하게 된 것만으로도 너무 기분이 좋았다. 진심으로 공감하고 교감해 주신 것 같아 무엇보다 가장 기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황금 가면과 망토를 쓰고 퇴장한 ‘코스모스’는 “솔직히 너무 덥다”라며 “그래도 좋다. 땀띠가 나더라도 쓰고 있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방송 후 코스모스의 정체에 대해선 가수 거미가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마이크를 잡는 제스쳐나 특유의 허스키한 음색, 바이브레이션 창법 등을 지적하며 유력 후보로 가수 거미를 지목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