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샘킴-이선균1
#샘킴-이선균1


배우 이선균이 “샘 킴이 드라마 ‘파스타’의 실제 주인공이라는 건 사칭이다”라고 폭탄발언을 했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 참여한 이선균은 “샘 킴이 방송을 시작하며 ‘파스타’의 실제 주인공이라 소개됐지만 이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샘 킴은 이선균의 폭로에 어떠한 반격도 하지 못하며 녹화 내내 쩔쩔매는 모습을 보였는데, 급기야 이선균에게 “나 없으면 네가 있었겠니”라는 결정타를 받고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선균은 “샘 킴이 한 방송에서 ‘파스타’ 때 가져간 프라이팬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는 걸 봤다”며, “프라이팬 먹튀 사건”에 대해 흥분하며 열변을 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함께 출연한 임원희 역시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에서 군생활을 같이 한 샘 킴의 일화를 전하며, 뜨고 나서 변한 샘 킴의 본모습을 폭로해 샘 킴의 수난시대를 예고했다.

이선균이 밝히는 성자 셰프 샘킴의 본모습과 절친들에 의한 샘킴의 수난시대는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