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육룡이 나르샤3
육룡이 나르샤3


‘육룡이 나르샤’에서 정도전 역을 맡은 김명민이 각오를 밝혔다.

28일 오전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육룡은 누구인가?’에서는 메이킹 필름의 형식으로 오는 10월 7일 첫 방송하는 ‘육룡이 나르샤’에 대한 정보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명민은 “‘사극본좌’는 당연히 말도 안 되는 표현”이라며 “실존 인물을 맡아 부담감이 상당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작가가 그려주는 정도전을 파악하는 중이다. 내가 생각했던 정도전과 약간 다르다”며 “표현방식에서 보여줄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 요리사한테 많은 재료가 주어진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김명민은 “힘들지만 도전했을 때 성취감을 몇 배 더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라며 정도전 역을 맡아 50부작 대작 ‘육룡이 나르샤’에 도전하는 각오를 전했다.

SBS ‘육룡이 나르샤’는 고려 말 새로운 나라 조선의 건국시기에 몸을 일으킨 풍운의 여러 인물 중,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이 펼쳐지는 정치무협액션 사극이다. ‘육룡이 나르샤’는 SBS ‘뿌리깊은 나무’의 본격 프리퀄 성격의 작품으로, 그간 한 번도 다루어지지 않았던 이방원의 소년시절이 다루어질 뿐만 아니라, ‘뿌리깊은 나무’에 등장했던 삼한제일검 이방지, 조선제일검 무휼 등이 청년으로 등장하고 이 밖에 황희, 이신적, 조말생 등도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육룡은 누구인가?’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