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7
7


‘듀엣가요제’ 리지가 발랄한 무대를 꾸몄다.

25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 8+’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걸그룹 멤버 8명이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날 리지는 “메리 추석! 선물은 리지예요”라는 귀여운 외침과 함께 등장해 한명숙의 ‘노란 샤쓰의 사나이’를 불렀다. 리지의 복고풍 의상이 발랄한 매력을 드러내는 가운데, 파트너 박현철과의 연인 같은 호흡이 눈길을 모았다.

그러나 리지는 허가윤의 점수 73점에 4점 차이로 도달하지 못해 아쉽게도 1등 등극에 실패했다. 리지는 “마지막에 눌러달라고 했는데 안 줄러주시는 거다”라 아쉬워하며 “두 분 눌러주셨나? 진짜 감사합니다”라 인사를 전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듀엣가요제 8+’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