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나를 돌아봐
나를 돌아봐


박명수가 조영남과 김수미의 제작발표회 사건을 암시하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추석 특집으로 전 출연자가 함께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멤버 중 유일한 아나운서로서 진행을 도맡았다. 이에 박명수는 조우종에게 “오늘 할 일은 여기 다들 못나가시게 하는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제작발표회에서 갑작스런 발언과 퇴장으로 논란을 일으킨 조영남과 김수미를 염두에 둔 발언. 이경규 역시 “방송 내용은 중요하지 않다. 여기 다 계시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를 듣고 있던 조영남은 창피해하는 표정으로 허탈한 웃음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나를 돌아봐’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