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5
5


‘듀엣가요제’ 허가윤이 환상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 8+’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걸그룹 멤버 8명이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날 허가윤은 태양의 ‘눈 코 입’을 선곡했다. 허가윤의 화려한 고음과 일반인 참가자 김수빈의 달콤한 목소리가 완벽한 호흡을 이루며 초반부터 빠르게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어 두 사람은 73점을 기록해 이전까지 1위를 기록하던 소유팀을 이겼다. 전현무는 “제일 친한 소유를 이겼다”며, 소유에게 “표정관리 못하시더라”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유는 자신은 괜찮은데 파트너에게 미안하다고 답했다. 신사동 호랭이는 “솔직히 깜짝 놀라서 입 벌리고 봤다”라며 허가윤팀에 극찬을 남겼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듀엣가요제 8+’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