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영철버거
영철버거


고대의 명물 영철버거를 살리기위해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뭉쳤다.

25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한때 자영업의 신화로 떠올랐던 ‘영철버거’ 이영철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영철버거는 고대 근처에 15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는 햄버거집이다.

15년 전, ‘영철버거’의 이영철 씨는 작은 리어카에서 천 원짜리 ‘스트릿버거’를 팔기 시작했다. 저렴한 가격과 푸짐한 양은 학생들 사이에서 소문이 났고, 이영철 씨는 2007년 전국에 가맹점을 80개나 낼 정도로 자영업의 성공신화로 떠올랐다. 또한 이영철 사장은 가게를 운영하는 동안 고대생을 위해 수천만원의 장학금을 쾌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지난 7월 ‘영철버거’ 본점이 자금난으로 문을 닫게 되었다. 이에 폐업한 ‘영철버거’를 되살리자며 고려대생들을 중심으로 ‘비긴어게인 영철버거 프로젝트’ 크라우드 펀딩이 진행됐다. 이 크라우드 펀딩은 모집 며칠 만에 5000만원 이상이 모이며 많은 관심을 받고있다.

영철버거를 살리기위한 펀딩은 내달 15일 까지 ‘크라우드펀딩사이트(www.wadiz.kr)에서 참여할 수 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영철버거 크라우드 펀딩 포스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