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3
3


‘듀엣가요제’ 소유가 듀엣 여신 다운 가창력을 뽐냈다.

25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 8+’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걸그룹 멤버 8명이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날 소유는 일반인 파트너 정성우와 함께 별의 ‘안부’를 불렀다. 소유의 깊은 음색이 무대를 열며, 듣는 이의 감성을 자극했다. 이어 정성우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더해지며 두 사람의 화음이 귀를 즐겁게 했다.

두 사람은 막판에 이전 팀인 김남주의 점수 67점을 넘기며, 70점을 기록했다. 고음을 올리니 점수가 올라갔다는 MC 전현무의 말에 소유는 “고음을 더 올릴 걸 그랬나보다”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듀엣가요제 8+’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