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이상윤이 최원영에게 돌직구를 던졌다.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두번째 스무살’에서는 김우철(최원영)이 차현석(이상윤)에게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철은 차현석이 체한 하노라(최지우)를 챙기는 모습을 보고 질투를 느꼈다.

김우철은 차현석에게 “하노라는 내 마누라다”라며 “격 떨어지는 단어를 썼지만 엄연히 내 와이프다. 당신이 뭔데 내 와이프를 터치하냐”며 기분 나빠했다.

이에 차현석은 “친구가 체해서 케어해준 거다. 거슬렸으면 직접 챙기지 그랬냐”며 코웃음을 쳤다. 차현석의 반응에 김우철은 “그래서 (소화제를) 챙겨왔다”고 말하며 “내 와이프를 좋아하냐”고 물었다. 친구라는 이름으로 하노라를 챙기는 차현석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차현석은 “좋아한다면 어쩔거냐”고 대답해 김우철을 놀라게 했다. 김우철이 놀란 얼굴로 반문하자 차현석은 다시 한 번 “좋아한다면 어쩔거냐고”라며 김우철에게 돌직구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두번째 스무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