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가 댄싱머신으로 변신했다.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두번째 스무살’에서는 하노라(최지우)가 학교 축제에서 댄스 동아리 공연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노라는 학교 축제에서 방탄소년단 ‘쩔어’에 맞춰 댄스 동아리의 메인 댄서로 나섰다.

하노라는 유부녀라고는 믿을 수 없는 춤 실력으로 무대를 장악해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축제를 구경하던 중 우연히 이를 보게 된 김우철(최원영)은 처음 보는 아내의 모습에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하노라의 당당한 무대를 흐뭇하게 지켜보던 차현석(이상윤)은 과거 하노라가 자신에게 “최고의 연출가가 될 것”이라며 격려했던 일화를 떠올리며 애틋해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두번째 스무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