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돌아온 황금복
돌아온 황금복


25일 방송된 SBS ‘돌아온 황금복’에서는 백예령(이엘리야)이 당당한 태도의 황금복(신다은)을 화장실까지 따라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예령은 황금복에게 “나랑 우리 엄마 길바닥에 나앉게 만들어놓고 너 혼자 기어오르니까 좋냐”면서 “너 그날 문혁(정은우)씨 일부러 가게로 불러들인 거냐”고 따졌다.

이에 황금복은 백예령을 벽으로 밀치며 “너 나 건드리지마라”며 “네가 우리 엄마 나랑 못만나게 숨겨놓고 딸 행세하면서 돈 뜯어놓으려고 한 거, 당장 사내 게시판에 뿌려버릴까 아니면 언론에 뿌려버릴까 고민하고 있으니까”라고 경고해 통쾌한 한 방을 선사했다.

황금복은 또 백예령이 “네가 아무리 날 건드려봤자 난 TS며느리다”라고 허세를 부리자 “내가 보기에 너 그 집 며느리 얼마 안남은 것 같다”고 비웃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돌아온 황금복’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