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마녀사냥5
마녀사냥5


이국주가 허지웅에게 욕들은 사연을 밝혔다.

25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출연해 ‘최악의 이별’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국주는 허지웅에 옆자리에 앉으며 “너무 좋다”고 환호성을 질렀다.

허지웅은 “다른 건 몰라도 국주가 호감인 게 진심어린 이야기를 할 때 되게 잘 들어준다. 말 듣다가 울컥한 적 있다”라고 말했다.

이국주는 “그때 되게 잘 챙겨주셨다. 그래서 나도 ‘오빠, 이런 거 저 챙겨주면 오해해요’라고 했더니 욕을 하더라. 마이크 켜진 상태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