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언프리티 랩스타2
언프리티 랩스타2


키디비와 헤이즈가 자존심 대결을 펼쳤다.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영구 탈락 미션으로 여성래퍼들의 1대1 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키디비는 배틀 상대로 헤이즈를 지목했다. 앞선 2번 트랙을 위한 팀미션에서 자신보다 현장 투표에서 진 헤이즈가 버벌진트의 선택을 받아 솔로 배틀에 올라갔던 것을 염두에 둔 선택.

이에 헤이즈는 인터뷰를 통해 “그게 언제적인데 아직도 그 얘기를 하냐”고 말했다. 이어 헤이즈는 키디비를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키디비 역시 인터뷰에서 “죽으려고 이게, 어디서. 말라빠져 가지고”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