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마녀사냥4
마녀사냥4


이국주가 첫키스에 대한 사연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출연해 ‘최악의 이별’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국주는 키스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제가 첫키스를 정말 잘하는 선배와 했다. 그 다음 만난 남자가 스킨십을 못하던 남자였다. 걔 때문에 진짜 힘들었었다”. 결국은 제가 마음이 멀어졌다”며 하소연을 했다.

이국주 말에 유세윤은 “그 남자분의 이가 이만큼 벌어졌다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