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마녀사냥3
마녀사냥3


이국주가 성시경을 사실 싫어했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출연해 ‘최악의 이별’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국주는 ‘마녀사냥’ 출연진 중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성시경을 3위로 꼽았다. 이국주는 “성시경 씨를 사실 되게 싫어했다. 왜냐하면 저는 똑똑한 사람을 별로 안좋아한다. 나 가르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국주는 “근데 방송에서 만나보니까 생각보다 잘 챙겨주시고 털털하시더라. 되게 인간미 인구나 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뭔가 3윈데 서운하다”고 하자, 이국주는 “더는 못 올라가실 것 같다. 정말 제가 좋게 좋게 생각하고, 뒤끝 있으실 것 같아서 배려한거다”며 웃으며 쐐기를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