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마녀사냥2
마녀사냥2


료헤이가 일본 남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25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배우 오타니 료헤이가 출연해 ‘최악의 이별’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성시경은 “일본 남자들은 연애할 때 담백하다고 한다. 한국 남자처럼 의자 빼주고, 가방 들어주고 이런 걸 안한다고…”라며 운을 뗐다.

이 말을 들은 료헤이는 “(일본 남자가)여자에게 못한다고 오해받는 건 억울한 것 같다”며 “일부러 안 하는 것 같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어 료헤이는 “사실 사귀면 오랜 시간 한결 같이 해주고 싶은데 처음에 너무 많이 표현하면 그 감정을 오랫동안 유지하지 못할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