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나를 돌아봐
나를 돌아봐


조영남과 이경규가 송해 앞에서 다투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추석 특집으로 전 멤버가 한 자리에 모여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남은 윷놀이 게임을 앞두고 이경규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며 걱정했다. 게임이 시작되고 이경규가 제대로 하지 못하자 조영남은 연달아 이경규의 얼굴을 때리며 짜증을 부렸다.

이에 이경규가 분노했다. 이경규는 목소리를 높이며 “왜 자꾸 때리냐”고 말해 분위기를 험악케 했다. 그러나 조영남의 반응이 심상치 않았다. 조영남은 제대로 대꾸하지 못하고 웃음을 참았다.

이는 송해를 속이기 위한 두 사람의 몰래 카메라였던 것. 이 사실을 모르는 송해는 까마득한 후배들이 싸우는 모습에 이경규를 불러 “이 녹화 끝나면 그만인데 왜 자꾸 (조영남과) 붙냐”며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나를 돌아봐’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