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나를 돌아봐
나를 돌아봐


이경규가 조영남에게 역술인에게 조언을 구하자고 제안했다.

25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이경규가 거듭된 악재 속에 조영남에게 역술인을 찾아가 조언을 구하자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조영남에게 제작발표회에서 논란이 불거진 일을 언급하며 굿을 해야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자신이 아는 역술인이 있다며 함께 그를 찾아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조영남은 “내가 기독교인인 걸 아냐”고 말해 잠시 이경규를 긴장케 했다. 그러나 조영남은 곧 “그런데도 점 보는 것에 찬성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영남은 “나이스 타이밍이다”며 역술인을 만나러 가는 길 차 안에서 “악재를 정리해 보자. 첫째, 김수미 발언. 둘째, 퇴장”이라면서 셀프디스를 선보여 폭소케 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나를 돌아봐’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