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라디오스타' 윤정수
'라디오스타' 윤정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윤정수가 ‘법원 전문가’에 등극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에서는 드립력 충만한 네 사람 오세득, 윤정수, 박나래, 유재환이 출연하는 ‘입담 베테랑’ 특집이 진행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정수는 스튜디오에 입성 전부터 양 손으로 브이를 하는 등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이다 스튜디오에 들어와서는 “MBC 냄새 한번 맡아보자”라며 테이블 냄새를 맡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윤정수는 “저 같은 경우에는 보증을 잘못 서서”라며 개인 파산을 해야만 했던 사유를 밝힌 뒤, 그로 인해 법원을 출입하면서 배운 법에 관련된 전문가급 지식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법원 출입하면서 배운 게 많다고요?”라는 윤종신의 물음에 윤정수가 “웬만한 사람들은 저한테 다 물어보죠”라며 법 지식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

특히 윤정수는 “사실 연예인분들 전화 많이 옵니다”라며 연예인들의 법 관련 상담을 해주고 있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4MC와 게스트들은 “약간 박사님 같아요”라며 윤정수를 우러러보기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그런 가운데 윤정수는 힘들었을 때 고마웠던 사람으로 다른 누구도 아닌 ‘씨름선수 윤정수’를 들어 현장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제 파산 기사가 자꾸 나는데, 그 당시 윤정수 씨가 장사 타이틀을 정말 많이 땄어요”라며 자기 기사를 아래로 내려가게 해준 윤정수에 대한 고마움에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밝혔다.

윤정수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라디오스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