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이기영이 손병호와 김희애를 두고 거래했다.

21일 방송된 SBS ‘미세스캅’에서는 최영진(김희애)이 뇌물수수혐의로 체포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영진은 강태유(손병호)가 수를 쓴 탓에 뇌물수수혐의를 받고 연행됐다. 위기에 빠진 최영진을 구한 것은 염상민(이기영)이었다. 염상민은 직접 최영진을 풀어주고 최영진에게 “강회장을 그만 건드려라”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는 눈속임이었다. 염상민은 강태유와 은밀히 만나 최영진의 뇌물수수혐의를 받았던 일을 언론에 흘리겠다고 말했다. 염상민은 “이번 일로 나까지 징계먹는 것 각오하는 거니 대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태유는 기뻐하며 “당연히 그 대가 치른다”고 말했다. 강태유는 또 “최영진이 팀장 자리 물러나면 염 과장 사람 아니니 신경꺼라”며 최영진에 대한 복수심을 불태웠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미세스캅’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