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그녀는 예뻤다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이 황정음에게 독설을 퍼부었다.

17일 방송된 MBC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지성준(박서준)이 김혜진(황정음)에게 막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성준은 김혜진에게 끊임없는 독설을 퍼부으며 눈치를 줬다. 김혜진은 하루 동안 지성준에게 “산소를 축낸다”, “유치원생이냐”, “어디가 모자라냐”, “언어장애가 있냐” 등의 막말을 들어야 했다.

결국 김혜진은 지성준에게 “제가 뭐가 그렇게 마음에 안드시냐”고 물었다. 이에 지성준은 “업무 함량 미달. 그런데 그런 사람 이름이 김혜진인 게 싫다”면서 “그쪽한테 과분한 이름인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그녀는 예뻤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