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배우 김사랑이 FA 시장에 나왔다.

14일 오전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김사랑이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됐다. 좋은 방향으로 합의를 마쳤다”라고 밝혔다.

계약기간 1년 만에 FA 시장으로 나온 김사랑의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 현재 김사랑은 소속사 없이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사랑은 지난해 8월 용감한 형제의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뒤 종합편성채널 JTBC ‘사랑하는 은동아’에 출연하며 활동을 펼쳤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텐아시아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