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가 이유비의 피를 마셨다.

10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는 조양선(이유비)이 귀(이수혁)을 죽일 힘을 주기 위해 김성열(이준기)에게 자신의 피를 마시라고 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성열은 “너를 만나기 이전의 난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었기에 귀를 없애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했을 것이다”라 슬픈 표정으로 말했다. 이에 양선은 “잃는 것이 아닙니다. 저는 선비님이 가는 곳은 어디든 함께 할테니까요”라며 “어서 제 피를 취하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뜻을 이루지 못하실 겁니다”라 눈물어린 표정이면서도 씩씩하게 말했다. 성열은 아니된다고 거부하려 했지만, 양선은 “어서요”라며 눈물 섞인 미소를 보였다.

이에 성열은 “널 사랑한다. 그것이 내가 널 지키기 위한 이유다. 그렇기에 내 기필코 널 기억해내어 그 마음을 잃어버리지 않을 것이다”라며 양선의 얼굴을 쓰다듬었다. 이어 그는 양선과 입을 맞추며 눈물을 흘렸고, 그녀의 목을 물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