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엥
‘안녕하세요’ 말을 하지 않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주부가 등장?다.

7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는 스포츠 트레이너 박초롱, SG워너비 김용준과 이석훈,마술사 이은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부처 같은 남편 때문에 속앓이를 한다는 30대 주부는 “제 남편은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늘 ‘엥’ 이라고 대답한다”며 “심지어 딸이 교통사고가 났을때도 남편이 구경만하고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어 딸에게 아빠가 본인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을 묻자 “엥~”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딸은 “집에 뚜껑이라는 고양이가 있는데, 어느날 아빠가 퇴근하고 오는 길에 ‘뚜껑아 잘 있었어?’라고 말을 거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