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1
1
‘힐링캠프’ 장윤정이 과거 가족과의 소송 사건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 (이하 힐링캠프)에는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메인 토커로 초청돼 500명의 MC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윤정은 일련의 사건 이후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제가 힘든 일이 있었을 때 기사가 너무 쏟아지는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첫 페이지에 ‘장윤주’씨 기사만 나도 헉했다”라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이어 장윤정은 “제 기사를 너무 무서워서 못보겠는 거”라며 댓글은 더더욱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던 어느 날 댓글을 보게 되었다며 “저를 좀 꾸짖는 분들이 많이 계실 거라 생각했는데 ‘파이팅’ ‘힘내'”라는 댓글이 많았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내가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SBS ‘힐링캠프-500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