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비틈TV 곽정은
비틈TV 곽정은
에디터 겸 연애칼럼니스트 곽정은이 데이트 폭력에 대해 언급했다.

7일 방송된 비틈TV ‘곽마담의 왓위민원트’에서는 1부 곽정은의 연애코칭, 2부 먼데이 매거진으로 나눠져, 시청자들이 보내온 사연을 바탕으로, 털어놓기 힘든 연애이야기를 곽정은 특유의 직설적이고 화려한 입담을 통해 해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날 곽정은은 비정상적으로 집착하는 남자친구를 가진 여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데이트 폭력에 대해 언급했다.

곽정은은 사연자의 남자친구가 연애 초반 사연자의 모든 약속에 데려다 주고 데리러 왔다는 것에 대해 “이게 부럽다고 생각하냐”면서 “데이트 폭력을 행하는 사람이 가장 초반에 보여주는 징후가 무엇인지 아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어 그는 “첫째는 애인의 모든 스케줄을 다 체크해서 그곳에 데려다 주고 데리러 오는 과한 친절이다”며 “둘째는 ‘그옷 입지마’라면서 옷을 골라주는 행위이다”고 답했다. 곽정은은 “친절해 보이고 사려 깊어 보이지만 살짝 무서워질 수도 있는, 통제하고 싶어 보이는 행위이다”면서 과한 친절이 통제로 이어지는 순간 데이트 폭력이 시작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비틈TV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