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가 소름 돋는 1인 3역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 17회에서 수호귀 김성열(이준기)은 조양선(이유비)의 피를 마시고 푸른 눈의 흡혈귀로 흑화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날 성열은 120년동안 지켜 온 인간의 마음과 뱀파이어의 본능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양선의 피를 마시고 흑화한 성열은 푸른 눈과 핏자국을 그대로 드러낸 채 양선을 찾아 저잣거리로 향했고, 이를 목격한 인간들로부터 궁에 사는 흡혈귀 귀(이수혁)로 오인 받아 돌팔매질을 당했다. 이에 인간을 향한 성열의 공격성이 증폭됐고, 성열 안에 존재하는 뱀파이어의 자아는 “역겨운 것들, 너의 힘을 보여줘라”라며 속삭였다.

성열의 마음 속에 남아있던 인간성은 “그들도 피해자”라며 성열의 폭주를 막고자 했고, 이로 인해 흑화한 성열은 혼란에 빠지며 내적 갈등을 겪었다. 성열은 인간 성열-뱀파이어 성열-흑화한 성열까지 총 세가지 자아가 충돌하며 혼돈에 빠졌다.

숲으로 달려간 성열은 “넌 짐승이 아니다”, “인간보다도 우월한 존재지”라며 끊임없이 대립하는 두 자아와 맞닥뜨렸다. 인간 성열은 “이대로 귀와 같은 흡혈귀가 되려 하느냐? 지금까지 무엇을 위해 싸워 왔는지 잊은 것이냐!“라며 흑화한 성열의 마음을 잡고자 했지만, 이는 오히려 흑화한 자아의 분노를 자극했다.

흑화한 성열은 인간 성열의 목을 잡고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뱀파이어 성열은 “죽여라. 그냥 죽여버려”라며 인간 성열을 죽이고 뱀파이어로 살아가길 종용했다. 이 두 자아 사이에서 괴로워하던 성열은 “인간 김성열은 120년전에 죽었다! 이제 더 이상 스스로를 옭아매지 마라”라는 뱀파이어 성열의 말에 결심을 한 듯한 눈빛을 드러낸 후 인간 성열의 목을 강하게 졸라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준기는 두 자아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성열의 내적 갈등을 나노 단위로 바뀌는 눈빛과 안면근육을 활용한 섬세한 표정으로 표현해 미친 연기력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미묘한 눈가 떨림, 동공 연기 등 그는 자신의 신체 모두를 활용하며 혼란에 빠진 성열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세가지 버전의 성열을 심도있게 그려냈다. 그는 정반대의 목소리톤과 말투, 미간을 활용한 표정으로 성열의 외모를 지녔지만 다른 세 가지 자아를 표현해냈다.

이준기의 열연이 빛나는 ‘밤선비’ 18회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