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열혈 시청자들의 염원이 담긴 팬아트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화제의 장면을 재해석하는가 하면, 색다른 전개 방향을 제시하는 등 통통 튀는 감각을 뽐내 눈길을 끈다.

특히 극중 조양선(이유비)이 집필하는 ‘밤선비전’의 자매품이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로 김성열(이준기)이 주인공인 ‘흑선비뎐’과 ‘시스루를 입은 선비뎐’의 표지가 공개된 것. 검은 도포를 입고 흑선비로 변신한 성열과 도포를 벗고 하얀 소복을 입은 성열의 모습에 감명을 받은 네티즌의 작품으로, 이는 성열의 색다른 모습을 계속 보고 싶은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한 공녀로 변신하기 위해 화려하게 치장한 양선과 성열의 만남을 다양한 버전으로 합성한 이미지, 성열-양선을 주인공으로 하는 영화 포스터 등 감성을 자극하는 합성사진 역시 흥미를 끈다.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거리게 하는 고퀄리티 패러디 영상물도 화제다. 이는 기존의 ‘밤을 걷는 선비’를 다른 분위기로 재해석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섹시한 뱀파이어 선비 성열과 순수한 양선이 주인과 하녀로 만난 설정의 패러디 영상인 ‘밤을 걷는 선비의 하녀’가 나오는가 하면, 성열의 섹시 영상 화보집인 I’m So Sexy’의 뮤직비디오 버전까지 등장해 개인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이처럼 시청자들은 극중에서 보고 싶은 장면이나 상황을 온라인을 통해 공유, ‘밤을 걷는 선비’에 대한 애정을 함께 나누며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이에‘밤선비’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큰 사랑과 관심에 먼저 감사 드린다. 패러디 영상이나 합성사진들을 보면서 시청자들의 독보적인 센스와 실력에 감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남은 4회동안에도 창작욕구가 활활 불탈 수 있도록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만들겠다.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밤을 걷는 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양선과 펼치는 러브스토리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디시인사이드 ‘밤을 걷는 선비’ 갤러리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