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201508311605394710_1
201508311605394710_1


박은지가 이른바 ‘엉덩이 뽕’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방송인 박은지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예전 기상캐스터할 때 별명이 골반은지, 엉뽕 은지 였는데요 저 엉뽕. 골뽕 한 적 없어요. 어렸을 때 별명이 오리궁뎅이 였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은지는 골반 라인이 드러나는 스키니진을 입고 벽에 기대있는 모습이다. 박은지의 매끈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박은지는 지난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동생 박은실, 박은홍과 함께 출연했다.

윤석민 기자 yun@
사진. 박은지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