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
슈스케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슈퍼스타K7′ 성시경과 윤종신이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슈퍼스타K7’에서는 제주-글로벌 1차 예선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캐나다에서 온 최성현이 등장했다. 최성현은 “게임회사에 지원했는데 연락이 없어 지원하게 됐다”라고 말해 심사위원들을 폭소케 했다.

윤종신은 “참신했다. 계속 보게되고 듣게 되는 것 같다”라며 합격을 줬다. 이에 성시경은 “사실 저는 음정 박자가 맞으면 좋다. 그런데도”라며 불합격을 줬다.

이어진 오디션 무대에서도 윤종신과 성시경은 상반된 심사평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 Mnet ‘슈퍼스타K7′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