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7
어셈블리7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어셈블리’ 정재영이 국민당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다.

27일 방송된 KBS2 ‘어셈블리’에서는 진상필(정재영)이 사무총장직에 물러남으로써 백도현(장현성)이 자신의 자리를 되찾았다.

이날 진상필은 의원총회에서 “딴청계 대빵 진상필 의원이다. 제가 사무총작이 되면 뭐뭐 할 지부터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진상필은 “계파 나눠먹기식 공천 이것부터 없애겠다. 계파 싸움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의원들 절대 공천 안한다. 그리고 청와대와 동급 먹는 그런 여당 만들 거다”며 “소신 반납하고 국회에 회의 있는데 참석도 안하는 그런 의원들 조심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진상필은 “이런 일 하는 사무총장이면 제가 하겠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진상필은 “하지만 이런 일 시키려고 저 사무총장 시키는 거 아닌 거 안다. 정치공약 하지 말고 제발 정치 좀 하자”고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진상필은 노동자들의 임금을 체불한 악덕기업주가 사면받을 예정이라 알리며 “사무총장이 뭐라고 떼로 몰려다니면서 불쌍한 사람들 울고 다니는 걸 못 보고 있는 것 아니냐”고 부르짖었다. 이어 그는 백도현에게 “전 안할 테니 백총장님이 다하시라”고 말했다. 그 즉시 백도현은 대통령의 전화를 받으며 자기 자리를 되찾았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어셈블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