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주원이 채정안에게 최민에 대해 물었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김태현(주원)이 이채영(채정안)에게 최성훈(최민)에 대해 묻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태현은 채영에게 성훈에 대해 물었다. 채영은 “키 크고, 잘생기고 머리도 좋고. 딱 여진이 짝이였지. 우리 같은 시녀들은 넘보지도 못할. 누구도 넘보지 못할 진짜 사랑을 말이야”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사고로 눈을 뜬 여진은 성훈을 찾았고 성훈이 죽은 사실을 알고는 슬픔에 울부짖었다. 그러곤 병실에서 뛰어내리며 자살을 선택했다. 이에 여진의 아버지(전국환)은 병원장(박팔영)에게 “내가 죽을 때까지 이 아이 깨우지마. 보기 싫은 내가 없어지면 죽을려고 하지 않겠지”라고 말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