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조현재가 최민을 죽였다고 말했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한도진(조현재)이 최성훈(최민)을 본인이 죽였다고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과장(정웅인)과 김태현(주원)은 도준의 집에 초대됐다. 식사를 시작할 때 도준은 “여보, 생각나? 내가 당신을 처음 만났을 때도 바베큐 파티를 했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도준은 그 당시를 회상하며 최성훈(최민)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도진은 “그나저나 여진이(김태희)가 참 안됐어. 하긴 뭐, 그렇게 가고 싶어하던 성훈이 곁으로 가게 됐으니까. 그러보니 두 녀석 다 내 손으로 보냈네”라며 웃음을 보였다.

술이 취했다며 말리는 비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도진은 “여기 있는 사람들, 당신들은 솔직히 뭐, 내가 직접 사람을 죽였나? 아님 이상한 주사를 한 방 놔보기를 했나?”라며 “여차하면 이 사람들도 다 죽여. 그럼 되는 거 잖아”라며 이 과장과 태현을 협박했다. 이에 이 과장은 목이 탄 듯 와인을 마셨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