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가 공녀를 자처했다.

27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16회에서는 조양선(이유비)을 공녀로 단장시키는 수향(장희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향은 양선을 공녀로 단장시키며 “귀에게 희생당하는 네 팔자도 기구하구나”라고 말했다.

이에 양선은 “그리 태어난 것은 내가 선택한 일이 아닙니다. 허나 이렇게 죽는 것은 내가 선택한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비님, 부디 강녕하셔요”라며 밤선비 김성열(이준기)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