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
목요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목요폭식회’ 이원일이 맛있는 소스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27일 방송된 비틈TV ‘목요폭식회’에서는 이원일과 윤손하가 맛있는 소스를 만드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원일은 데리야끼 소스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하지만 여러 재료가 필요하고 다소 복잡해보이는 레시피에 윤손하는 “저는 그냥 사 먹어야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원일은 “그래서 저도 오늘 사 왔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원일은 “데리야끼 소스가 조금 느끼할 수 있다. 그래서 느끼한 맛을 잡기위해 후추를 왕창 뿌려줘야한다”고 말하며 데리야끼 소스에 후추를 더해 독특한 소스를 만들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비틈TV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