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김태희가 주원을 원망했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김태현(주원)을 원망하는 한여진(김태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태현은 밥을 안 먹는 여진을 위해 미음을 먹이려고 설득했다. 이에 여진은 피곤하다고 말하며 태현이 병실 밖으로 나가길 요청했다. 태현이 계속 말을 시키자 여진은 “몸 상태 혼자 있고 싶다니까”라며 화를 내고는 등을 돌렸다.

이어 여진은 “나도 네가 12층에서 날 어렵게 꺼내온 거 알아. 그러면 안되는 줄도 알고 있는데 네가 자꾸 미워져. 이제는 다시 내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꺼야”라고 말했다. 계속해 여진은 “권력이란 정의가 아니야”라며 태현을 비웃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