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정웅인이 죄책감에 김태희의 꿈을 꿨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이 과장(정웅인)이 한여진(김태희)의 꿈을 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 과장은 여진이 입원해 있던 VIP 병실로 들어왔다. 이과장은 흰 천으로 덮여진 침대를 보고는 비웃음을 보냈다. 이어 이 과장은 무엇인가를 살펴보며 “살인자. 너도 곧 죽게될꺼야. 너도 곧”이라는 여진의 목소리를 환청으로 들었다.

이에 이 과장은 흰 천을 걷어냈고, 그 안에는 여진이 누워 있었다. 그 모습에 이 과장은 화들짝 놀라며 넘어졌고 여진은 이 과장을 쳐다봤다. 이 모든 것은 꿈이였고 꿈에서 깨어난 이 과장은 안심을 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