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2
어셈블리2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어셈블리’ 장현성이 사무총장직에 대한 결의를 보였다.

27일 방송된 수목드라마 ‘어셈블리’에서는 최인경(송윤아)이 백도현(장현성)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인경은 백도현에게 국민당 사무총장직에 대해 운을 뗐다. 백도현은 “네가 아는 걸 보니까 어르신이 진의원을 끌어안은 모양이구나”라고 말했다. 최인경은 “물러나시면 여유를 갖고 그동안의 정치인생을 돌아보세요. 인간의 얼굴을 한 개혁보수를 외치던 선배님이였습니다. 부디 그때의 선배님으로 돌아와주셨으면 합니다”라며 부탁했다.

이 말을 들은 백도현은 “인경아. 말은 고마운데 중요한 팩트가 하나 틀렸다”며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이어 백도현은 “실장님, 어르신께 전해 올리세요. 이 백도현 사무총장직에서 사퇴하지 않겠다고. 절대로 제 발로 가는 일 없을 겁니다”라며 사무총장직에 대한 결의 보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어셈블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