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채정안이 주원을 찾아왔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이채영(채정안)이 김태현(주원)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채영이 입원해 있는 태현을 찾았다. 채영은 “이제 좀 살만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채영은 “배신자”라며 장난스레 태현을 노려봤다.

채영은 “알아, 날 살리려고 그런거. 그래도 괘씸한 건 마찬가지야”라며 “내 목숨 살린 걸로 대신 내가 살린 값은 앞으로 갚아야돼”라고 말했다.

이어 채영은 “어떻게 갚을껀데?”라며 태현의 손을 잡았고, 태현은 능청스럽게 채영의 손을 뗐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