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사도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사도’ 송강호가 촬영 분위기에 대해 말했다.

27일 V앱을 통해 진행된 ‘사도-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까지 ‘사도’의 출연진들이 관객들과 만났다.

이날 송강호는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이준익 감독님이 테이크를 많이 안찍으신다. 그래서 첫 테이크에 베스트를 뽑아내기 위해 배우들이 긴장하고 완벽히 소화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준익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 송강호를 영조에 맞추려 하지않고, 송강호가 영조, 사도세자가 유아인이다라고 생각하면 쉽다”고 말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V앱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