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조
영조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사도’ 송강호가 왕 역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V앱을 통해 진행된 ‘사도-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까지 ‘사도’의 출연진들이 관객들과 만났다.

이날 한 시청자는 송강호에게 “관상가에서 왕으로 신분상승 한 기분이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송강호는 “일단 앉는 의자부터 다르다. 관상가 역할을 맡았을 때는 주로 무릎을 꿇었는데, 역시 왕이 좋다”고 발혔다.

이어 “앞으로 또 다시 사극에 도전할 것인가?” 하는 물음에 송강호는 “‘관상’ 이전에는 사극에 대한 선입견 있었다. 말투나 공간적 제약이 답답할 것 같았다. 하지만 사극을 접하다 보니 현대물보다 훨씬 상상력 발휘할 수 있는 장르고, 매력이 있는 장르다. 앞으로도 기회가 있다면 얼마든지 사극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V앱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