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엠카운트다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에이프릴이 소녀감성이 묻어나는 데뷔 무대를 꾸몄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에이프릴이 ‘꿈사탕’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에이프릴은 앞치마를 두른 체크무늬 원피스를 입고 소녀틱한 매력을 뽐냈다. 에이프릴은 청순함과 발랄함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에이프릴의 데뷔곡 ‘꿈사탕’은 작곡가 황성제 사단의 새로운 프로듀싱팀 버터플라이(ButterFly)의 작품으로, 동화 같은 사운드와 화려한 백그라운드 보컬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곡이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는 김소정, 김형준, 놉케이, 마이비, 배드키즈, 벤, 비트윈, 빅스 LR, 소녀시대, 스테파니, 스텔라, 아미, 앤씨아, SG워너비, 에이프릴, 여자친구, 연분홍, 워너비, 전설, JJCC, 주니엘, 투아이즈. 티아라, 현아가 출연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