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1
쇼타임1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쇼타임’ EXID가 첫 1위와 ‘쇼타임’ 마지막 방송에 대해 속깊은 이야기를 꺼냈다.

27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EXID의 쇼타임’에서는 제주도 리마인드 여행기의 최종 정착지인 복층 형태의 모던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럭셔리 풀빌라를 찾은 EXID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EXID 멤버들은 늦은 첫 1위 자축파티를 가졌다. 하니는 당시 상황에 대해 “믿기지가 않았다”며 “어안이 벙벙했다”고 말했다. LE는 “난 처음 1위 했을 때 그냥 너무 감격스러웠고, 정화가 운 게 마음이 아팠다”고 말해 정화의 눈물을 자아냈다. 이어 하니는 “우리도 힘들었지만 부모님이 정말 힘들었을 거다”며 솔지 역시 “우리 다섯 명 다 똑같은 마음일 거다”고 말했다. 결국 혜린은 눈물을 감추지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EXID의 쇼타임’의 마지막 방송에 대해서도 솔지는 운을 뗐다. 솔지는 “우리가 언제부터 이런 리얼리티 쇼를 할 수 있었으며, 다른 가수들 하는 것 보고 ‘재밌다’ 이러기만 했는데, ‘EXID의 쇼타임’ 마지막 방송이라고 배너 떠있는 것 보고 이상하더라”며 소감을 전했다. 하니는 “나중에 보면 정말 울 것 같다”며 “추억이 정말 많이 생겼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에브리원 ‘EXID의 쇼타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